etre

login
또 또 2006/02/06  

엉망이예요.

흙탕물과 같은 마음.

간신히 가라앉히고 침잠시켜 조금은 맑아졌었는데



소용없이.

유리막대로 한번 저어버리면 끝이네.



[prev] [1]..[221] 222 [223][224][225][226][227] [next]

Copyright 1999-2022 Zeroboard / skin by Thedearest